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생인권' 엇갈린 시각..경기도 학교민주주의 지수 발표

기사승인 2019.12.20  16:22:44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관련사진.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학교민주주의’ 일부 항목에 대한 학생과 교직원의 인식 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교직원은 학생 인권 존중에 높은 지수를 매긴 반면, 학생은 아직 부족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도교육청은 ‘2019 학교민주주의 지수 분석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경기도교육청이 도내 학교민주주의 지수가 4년째 상승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인식하는 ‘학교문화, 학교구조, 민주시민교육실천’을 측정하는 도구다. 2017년에 구성원이 스스로 성찰하고 책임을 가지도록 자기평가 문항도 도입했다.

2019년 전체 학교민주주의 지수는 79.65로 2018년 78.48보다는 1.17, 조사를 처음 시작한 2015년보다는 8.25 상승했다.

학교급별로는 84.7로 유치원이 가장 높고, 초등학교, 특수학교, 중학교가 그 뒤를 이었으며 고등학교가 75.2로 가장 낮았다.

학교 유형별로는 혁신학교가 81.1, 혁신공감학교가 79.1, 일반학교가 77.7이며, 조사 대상 가운데에는 교직원이 85.4로 학부모 75.8, 학생 73.1보다 높았다.

학생들은 ‘학부모 참여’를 78.7로 높이 평가한데 반해 ‘평화적 갈등해결’은 64.1, ‘권한과 책임의 민주적 규정’은 65.6, ‘지역사회와의 협력’은 67.5로 낮게 평가했다.

학부모는 82.6인 ‘교권보호’와 79.5인 ‘민주적 가치형성’, ‘책임의식’, ‘학생인권존중’이 학교에서 잘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했으나, ‘평화적 갈등해결’은 64.1을 나타냈다.

교직원은 ‘학생인권존중’이 90.3으로 가장 높았고, ‘교권보호’가 72.4로 가장 낮았다.

학생과 교직원 간에는 인식차가 커 ‘학생인권 존중’에 대해 학생은 70.5, 교직원은 90.3이었으며, ‘평화적 갈등 해결’은 학생 64.1과 교직원 83.5, ‘권한과 책임의 민주적 규정’은 학생 65.6, 교직원 85.5로 각각 20점 가까이 차이를 보였다.

이에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육주체 간 입장차를 극복할 수 있도록 교육공동체 대토론회, 학생 정책결정 참여제 등을 적극 홍보하고, 학교급·유형·지역에 따른 지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관련 부서간 정책 협의회·실천사례 발굴·지역별 공감 토론회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9월 30일부터 10월 27일까지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도내 유, 초, 중, 고, 특수학교 총 2492교 학생, 학부모, 교직원 45만855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홍인기 news@mediawhy.com

<저작권자 ©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