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산시, 코로나 피해 주민 위해 지방세 유예

기사승인 2020.03.25  21:50:56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산시가 코로나 피해 주민을 위해 지방세외수입의 징수유예, 납부기한 연장, 분할 납부 등 지원책을 시행한다.

(미디어와이 = 이인희 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지방세 지원에 이어 지방세외수입의 징수유예, 납부기한 연장, 분할 납부 등 지원책을 시행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 및 격리자,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의료, 여행, 공연, 유통, 숙박, 음식업체 등 직·간접 피해자이며 사치성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시는 피해 납부의무자에게 지방세외수입의 부과·징수와 관련된 개별법령 규정에 따른 징수유예, 납부기한 연장, 분할 납부 등을 실시하고, 지방세외수입금 체납자의 재산압류 및 압류재산의 매각 등을 1년 범위 내에서 유예한다.

지방세외수입 지원 대상 선정은 피해를 입은 납부의무자의 신청을 우선으로 하되 개별법령에서 정한 각종 지원이 적시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필요시 직권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신청을 원하는 납세자는 부과 부서나 징수과에 문의하면 지원 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다.

최문식 시 징수과장은 “지방세외수입 지원책을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납부의무자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23일 코로나19 피해시민을 위해 지방세 지원책을 마련하고 시행 중이다.

이인희 news@mediawhy.com

<저작권자 ©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