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화성시, 코로나로 문 닫았던 공공시설 단계적 개방

기사승인 2020.07.22  12:44:55

공유
default_news_ad1
   
▲ 화성시청.

(미디어와이 = 이인희 기자)   화성시는 22일 코로나19로 임시 휴관했던 도서관, 복지관, 박물관 등 공공시설의 운영을 단계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수도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인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고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는 공공시설에 대한 일률적 운영중단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방역 등 사전준비를 완료하는데로 1135개 공공시설의 운영을 단계적으로 재개하기로 했다. 

화성시는 지난 20일 휴관중인 경로당 및 노인복지관 693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운영을 시작한데이어 21일에는 ‘화성시우리꽃식물원’의 실외공간을 전면 개방했다.

이용인원은 프로그램별 10명이 내 또는 수용가능인원의 30%~50%로 제한하는 등 각 시설에 따라 상이하며 화성시 역사박물관, 화성당성방문자센터, 반석산 에코스쿨 및 비봉습지공원 등은 반드시 사전예약을 해야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자들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체온측정, 손 소독, 출입명부 작성을 필수로 마쳐야 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시설을 개방하지만 코로나가 확산되면 또 다시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이용자는 출입이 제한되기 때문에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이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성시 공공시설 개장과 관련한 자세한 일정은 각 시설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인희 news@mediawhy.com

<저작권자 ©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