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교 가상현실 스포츠실 '혼란'..현장검증 지적 왜?

기사승인 2021.07.19  09:43:28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학교 스포츠 활동 대안으로 떠오른 가상현실 스포츠실 설치 사업에 대한 관리와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미디어와이 = 홍인기 기자)   경기도내 학교에 설치된 가상현실(VR) 스포츠실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스포츠실 설치 업체가 홍보하는 장비의 성능이 실제보다 과대 포장됐다는 의혹인데, 막대한 교육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경기도교육청은 학생 스포츠 활성화 일환으로 일선 학교에 실내에서 학생들이 스크린을 통해 축구, 야구, 볼링, 테니스, 골프 등 활동을 즐길 수 있는 가상현실(VR) 스포츠실 설치 지원 사업을 펴고 있다.  

대당 7000~8000여만 원 대에 이르는 고가의 장비로, 사용자의 동작 등을 정확하게 인식하는 정밀 센서가 제품 성능의 핵심이다

미디어와이 취재를 종합하면 도내 A특수학교의 경우, 선정위원회 심의를 통해 B업체를 설치 업체로 선정, 지난 4월경 학교에 VR 스포츠실을 설치했다. 

B업체는 A학교에 낸 제안서에 자사가 의뢰한 기관으로부터 검증 받은 볼센싱 인식률, 스크린 위치자표 멀티 인식·터치 정확도, 인체 모션 인식 정확도 등 5개 항목의 핵심센서장비 인식률이 98~99% 높은 수준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다른 기관에서 테스트 한 공인 인증 결과를 보면 B업체의 제안서 내용을 그대로 믿기는 어렵다는 주장이다. 측정 불가 항목이 다수 나올 만큼 센서 인식률이 떨어져 정확한 현장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다. 

반면, B업체는 “학교에 낸 제안서의 센서 인식률은 자사가 정부 소속 기관에 의뢰해 테스트 한 결과로, 충분히 신뢰할 수 있는 내용”이라며 오히려 관련 논란에 대해 “불공정한 테스트였다”고 반박했다. 

논란이 일자 경기도교육청은 학교현장에서 VR스포츠실 검증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에 설치된 VR 스포츠실 장비가 제안서에 표기된 성능(센서인식률)과 실제 차이가 있는 지는 검증을 해 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으로 학생들의 외부 스포츠 활동이 제한을 받는 상황에서 가상현실 장비를 통한 학교 실내스포츠 교육 활동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이 사업이 초기인데다가, 장비 성능에 따라 교육효과가 천차만별인 만큼 교육당국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B업체뿐만 아니라 도내 학교에 설치된 모든 업체들의 가상현실 스포츠실 전수 검증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도교육청은 작년에 도내 초등학교 등 16개 학교, 올해 특수학교 14곳에 실내 스포츠실 설치를 지원했다. 

 

홍인기 news@mediawhy.com

<저작권자 © 미디어와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